흙 파먹고 자란 아이

Posted by [ 博學多食 ] 쪽빛아람
2015.12.19 23:51 2015/Life


 지금은 전혀 관계없는 일을 하고 계시지만, 제가 태어날 때까지만해도 부모님께서 농사를 짓고 계셨습니다. 동생이 태어나기 전 즈음에 진주로 이사를 가면서 농사를 관두셨죠.[각주:1] 젖먹을 시기는 좀 지났을 무렵에 두 분이 바쁘셔서 아직 어린 저를 툇마루에 뉘어두고 나가셨다가 점심때나 저녁때 들어와보면 어린 제가 어느사이에 땅바닥을 기어다니면서 흙 파먹으면서 혼자 잘 놀고 있었다고 합니다.


 오늘 게시판을 보다가 SBS에서 방송했던 내용을 캡쳐해서 올려둔 글을 하나 봤습니다. 살균의 위험성이라는 제목으로 딴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해당 글은 SBS스페셜에서 2013년 3월 13일에 방영했던 '99.9% 살균의 함정'이라는 방송 화면의 내용 중 일부를 캡쳐한 것입니다. (방송 제목을 클릭하시면 SBS스페셜 홈페이지에서로 갈 수 있는데, 일반화질의 방송을 다시보기 하시거나 방송내용을 텍스트로 간단하게 정리해둔 글을 보실 수도 있습니다. 유투브에서 제목으로 검색하면 영상이 나오기는 하는데 저작권에 문제가 있을듯해서 따로 링크하지 않았습니다.)


 방송의 내용은 간단합니다. 우리는 세균과 함께 살아가고 있고, 몸에 지니고 있는 세균들이 적절한 역할을 해야 건강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몸에 나쁜 세균을 없애기 위해서 살균을 할 때 꼭 필요한 세균들이 함께 죽어나가고 그 때문에 오히려 건강이 나빠질 수도 있다고 합니다. 소독에 대한 개념이나 항생제가 발명되기 전에는 감염을 제어할 수가 없었기에 부종이 죽음의 큰 원인이었다고 하지만, 우리는 오히려 너무 지나친 살균이 오히려 문제를 잃으키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뭐든지 지나치면 오히려 해로울 수 있나봅니다.


 글을 읽는동안 어릴 때 저처럼 이마가 도드라진 이제 두 돌이 다 되어가는 조카 생각이 났습니다. 여름철도 아닌데 조금만 습하면 엉덩이가 빨갛게 부어서 아파하던게 혹시 너무 깔끔하게 자주 씻겨서는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동생이나 제수씨에게 지나가듯이 넌지시 던져봐야겠습니다.


  1. 그러고보니, 아들 둘을 다 키우신 후로는 시골에 집 지으시고 농사를 짓고 계시긴 합니다. 원래 하던일을 계속 하신다는거지 농사를 안짓는게 아니셨네요.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5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지(冬至)  (0) 2015.12.22
턱걸이 몇 개나 하시나요?  (0) 2015.12.21
흙 파먹고 자란 아이  (0) 2015.12.19
스타워즈 이야기  (2) 2015.12.16
방풍문을 '꼭' 닫아주세요  (0) 2015.12.15
밥 얼려둘 코렐 그릇 샀습니다.  (1) 2015.12.14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