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 주기철] 영웅이 아닌 한 사람

Posted by [ 博學多食 ] 쪽빛아람
2016.05.24 23:18 2016/Book


 대학교 들어오기 전까지 학창시절을 보낸 마산[각주:1]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서마산쪽은 무학산 자락이라고 표현을 합니다. 무학산을 바로 끼고있던 산복도로 바로 아래에 있던 아파트 6층이던 집에서 내려다보던 마산앞바다 풍경이 참 좋아서, 집값의 90%는 풍경값이다 했더랬습니다.


 해발 767m밖에 되지않지만, 어린 나이에 올라가기에는 제법 벅찼을텐데, 여러 기회로 자주 오르내렸습니다. 무학산 정상에서 서남쪽이라고 짐작되는 방향으로 조금 내려가면 커다랗고 평평한 형태를 띈 바위가 한가운데가 갈라진채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 갈라진 형상이 꼭 십자가처럼 생겼다 해서 십자바위라 불렀습니다. 그 십자바위가 일제의 신사참배를 반대하시다가 순교하신 주기철 목사님이 마산문창교회에 계시던 시절에 기도하셨다고 알려진 곳입니다.


 처음 본 십자바위는 그 전체 형상이 꼭 관과 닮았다 싶었습니다. 관을 닮은 모양의 큰 바위가 그 위는 어찌그리 평평한지 그리고 그 평평한 바위가 어쩌자고 딱 그런 모양으로 갈라진건지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어린 마음에 십자바위를 처음 봤을 때 주기철 목사님이 멀쩡한 바위 위에서 기도하는데 천둥번개가 치면서 바위가 십자가 모양으로 쩍 갈라지는 상상을 했더랬습니다. 주기철 목사님은 제게 그렇게 신화적인 이미지로 처음 다가왔습니다.


 대학에 입학하고 서울에서 살아가던 첫 해 즈음이라고 기억됩니다. 다니던 교회에 주기철 목사님의 가족이 와서 간증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각주:2] 어린 시절을 보낸 동네 얘기가 가끔 나온다는 반가움 말고는 별스럽지 않게 듣고 있다가 지금까지 기억나는 대목을 들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일제의 압박에 신앙을 버리고 우상숭배 할 수 없다는 일사각오의 설교를 하신 후 주기철 목사님을 잡아가기 위해서 사람이 왔을 때 주기철 목사님의 모습을 설명해주신 장면입니다. 제게는 기도로 바위도 갈라버릴꺼 같은 주기철 목사님이셨는데, 일본 순사에게 잡혀가는 그 순간에 주기철 목사님은 담담하지 못하셨다고 합니다. 문 밖에 소리가 들릴 때 방 안의 주기철 목사님은 힘들어 하셨답니다. 그런 주기철 목사님께 힘을 주신건 오히려 사모님이셨답니다. 하지만, 끌려가면 어떤 일을 당할지 알기에 담담할 수 없었음에도, 방문을 열고 나와 신을 바로 신지 못할만큼 떠시면서도 주기철 목사님은 굽히지 않으셨답니다. 


 주기철 목사님도 생사를 초월하고 아픔도 느끼지 못하는 그런 초인이 아니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날 가능하다면 이 잔을 피하게 해달라고 기도하셨던 예수님처럼, 주기철 목사님도 아픔을 느끼고, 죽음이 두려웠던 평범한 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아닌걸 맞다고 할 수는 없었습니다. 한 치의 흔들림없는 그런 모습이 아니셨을지 모르지만, 가야만 하는 길을 가셨습니다.



 '진달래 필 때 가버린 사람' 순교자 주기철 목사생애 책은 바로 그런 사람의 일생에 대한 책입니다. 최근에 주기철 목사님에 대한 다큐멘터리와 영화가 제작되었고[각주:3], 작년에는 주기철 목사님이 태어나신 창원 웅천에 '주기철 목사 기념관'이 문을 열었습니다.[각주:4] 책을 펴기 전까지만해도 최근 영화와 기념관 등의 영향으로 새로 만들어진 책인지 알았는데, 이 책은 1970년도에 초판이 발행된 책입니다. 제가 태어나기도 전에 만들어진 책은 두 번의 수정발행을 거쳐서 올 해 4월 11일에 13쇄본이 나왔습니다. 책 서두에 1962년부터 준비되어 1970년에 완고된 책이라고 설명이 있습니다. 지금보다 출판기술은 뒤쳐진 시대일지 몰라도 주기철 목사님의 생애를 알 수 있는 자료는 훨씬 많았던 시절에 만들어진 책이라는걸 생각하면 분명히 귀한 자료입니다.


 개인적으로 책을 읽으면서 주기철 목사님이 진해에서 태어나셨다는걸 알게되었고, 말로만 들었던 마산문창교회에서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책 속에서 보이는 주기철 목사님이 마치 제가 어릴 때 상상했던 주기철 목사님의 모습만을 가지고 계신다는 점입니다. 주기철 목사님은 항상 옳으셨고, 곧으셨고, 애쓰셨다는 대목들만 있습니다. 특별하고 엄청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평범한 한 사람이었음에도 아닌걸 아니라고 했던 인간적인 부분도 알고 싶었는데 그런 면모는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책에서 주로 보여준 부분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막연히만 알던 주기철 목사님을 더 알게되어 기쁩니다. 그 분이 살았던 삶의 길이 이 땅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되새겨봄직한 분이기에 더 기쁩니다. 기회가 된다면 본가에 갈 때 주기철 목사 기념관에도 방문해봐야겠습니다.




  1. 지금은 통합 창원시가 되었지만, 그 당시는 마산시였습니다. [본문으로]
  2. 확살치는 않지만 주기철 목사님의 4남이신 주광조 장로의 간증이었지 싶습니다. [본문으로]
  3. ‘일제 신사참배 거부’ 주기철 목사의 삶, 내달 영화로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2152103145&code=960401 [본문으로]
  4. 신사참배 거부 순교 주기철목사 기념관 창원에서 개관 Read more: http://www.nocutnews.co.kr/news/4387496#csidx7e65ac4fdc040b3aa0a109ae9d58102 Copyright © LinkBack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