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편지 쓸 때 명심할 점 - 정약용

Posted by [ 博學多食 ] 쪽빛아람
2016.10.23 18:32 2016/Life


 편지 한장 쓸 때마다 두번 세번 읽어보면서 이 편지가 사통오달(四通五達)한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해본 뒤에야 비로소 봉해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군자가 삼가는 바다. 내가 젊어서는 글을 너무 빨리 썼기 때문에 여러번 이 계율을 어긴 적이 있었지만, 중연에 화 입을 것을 두려워하여 이 원칙을 지켰더니 아주 큰 도움이 되었다. 너희도 이 점을 명심토록 하여라(1810년 봄 다산동암에서 쓰다)


191쪽,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중에서 - 창비. 정약용 지음, 박석무 편역 (개정2판 8쇄, 2011년 3월 21일)




 아까 오후에 페북에 들어갔다가 이런 글이 유행하고있다는걸 알았습니다.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과 법적 보호를 위해 남깁니다
가치가 있을겁니다... 오늘이 마감날 입니다... 내일 부터 당신이 게시한 모든 게시물이 공용화가 됩니다.심지어 삭제된 메시지 또는 허용되지 않는 사진까지도 포함 됩니다. 아마도 이글을 카피하고 붙히는게 나중에 후회 하는것 보다 나을것 입니다. 채널 13 뉴스에서 페이스북의 개인 정보 보호 정책 변화에 대해 언급 했습니다. "나는 페이스북 또는 페이스북에 연계된 어떤 곳에서도 과거와 미래 모두를 포함 하여 내 사진, 정보, 메시지 또는 게시물등을 사용하는 것을 금지 합니다". 이 진술에 의해, 나는 페이스북에 내 프로필 또는 그 내용을 기반으로 어떠한 공개, 복사, 배포, 또는 다른 어떤 조치를 취하는 것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음을 공지 합니다. 이 프로필은 개인 및 기밀 정보입니다. 어길시에는 사생활 침해에 의한 법률 (UCC 1-308-1 1 308-103 로마 규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메모: 페이스북은 이제 공공 단체이고. 모든 회원이 게시물을 공고해야 합니다. 원하신다면, 당신은 이 버전을 복사하여 붙여넣기 하시기 바랍니다. 만일 당신이 이 성명서를 단 한 번이라도 발표하지 않으신다면, 전술적으로 당신은 귀하의 사진들뿐만 아니라, 프로필에 포함된 상태 업데이트등 모든 정보의 사용을 허용하는 것으로 간주 됩니다 . 공유하지 마십시요. 복사하고 붙여넣기 하십시요.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과 법적 보호를 위해 남깁니다
For what it's worth. Deadline today. Everything you've ever posted becomes public from tomorrow. Even messages that have been deleted or the photos not allowed. It costs nothing for a simple copy and paste, better safe than sorry. Channel 13 News talked about the change in Facebook's privacy policy. I do not give Facebook or any entities associated with Facebook permission to use my pictures, information, messages or posts, both past and future. With this statement, I give notice to Facebook it is strictly forbidden to disclose, copy, distribute, or take any other action against me based on this profile and/or its contents. The content of this profile is private and confidential information. The violation of privacy can be punished by law (UCC 1-308- 1 1 308-103 and the Rome Statute). NOTE: Facebook is now a public entity. All members must post a note like this. If you prefer, you can copy and paste this version. If you do not publish a statement at least once it will be tactically allowing the use of your photos, as well as the information contained in the profile status updates. DO NOT SHARE. Copy and paste.




 처음 두 줄을 읽은 순간 행운의 편지처럼 근거없는 낭설일꺼라고 확신은 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표창원 의원의 게시글을 보니 이미 지난 6월에 영국 텔레그레프에서 허위라고 기사까지 난 내용이랍니다.



 하지만, 저 글의 내용이 허위인것과는 별개로 인터넷에 올리는 글이나 사진 등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그리고 그런 글이나 사진을 올릴 때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할지는 생각해볼 일입니다. 이미 200년도 더 전에 다산 정약용 선생은 편지를 쓸 때 '번화가에 떨어져 원수가 펴보더라도' 또 '수백년 동안 전해져서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문제가 없을지 생각해본 뒤에야 봉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가 엮어져서 지금처럼 많은 이들에게 읽히는걸보면 다산 선생의 혜얀이 놀랍습니다. 다산 선생이 편지 쓸 때 생각하라고 한 부분을 인터넷 게시판이나 SNS에 글 혹은 사진을 올릴 때 깊이 새겨야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