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초대 한국 교회사> 한국 교회의 시작을 더듬다

Posted by [ 博學多食 ] 쪽빛아람
2016.11.09 23:53 2016/Book


 태어날 때부터 교회를 다녔습니다. 교회 주일학교에서 주기적으로 성경 퀴즈 대회를 했습니다. 교회에서 잘 하면 지역대회에 나가고 거기서도 잘 하면 전국대회에 나가기도 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제가 다니던 교회가 속한 교단인 성결교단에서 아이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대회라고 기억합니다. 동생이 전국대회에 나간 덕분에 곁다리로 껴서 저도 전국대회에 나가서 시험을 쳐 본 경험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교회에서까지 공부를 해야한다는 싫은 마음과 부모님이 아닌 다른 사람들과 멀리까지 여행을 한다는 좋은 마음이 섞인 심정이었습니다.


 시간이 흐른 뒤에 그 시절을 떠올리면서 이왕 참석하는거라면 학교 공부하듯이 열심히 했다면 어땠을까하고 약간 후회했었습니다. 엄밀하게 말하면 굳이 열심히 하지 않았음에 대한 후회라기보다 교회와 세상을 분리했음에 대한 반성이었습니다. <다시 쓰는 초대 한국 교회사>를 읽으면서 어린 시절 성경 퀴즈 대회에 참석하면서 열심히 하지않았던, 그래서 왜 교회와 세상을 나눠서 생각했을까 후회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지난 봄에 읽은 <한국 기독교 흑역사>를 읽을 때만해도 아무도 지난 시간 교회가 걸어온 길을 알려주지 않았음을 안타까워 했는데, <다시 쓰는 초대 한국 교회사>를 읽으면서 인류의 혹은 우리 민족의 역사에 대한 관심은 있었으면서 아니 '기독교' 자체의 역사에도 관심은 가졌으면서 '한국 교회사'에 대해서 공부할 생각은 제대로 하지 못했음을 반성했습니다.


2016/05/17 - [2016/Book] - <한국 기독교 흑역사> 한국 기독교의 꼭 필요한 기억을 찾아가다


 <다시 쓰는 초대 한국 교회사>는 미국 UCLA에서 연구하시는 옥성득 교수님이 쓰신 책입니다. 책은 대표적인 두 가지 기독교 사관을 살펴보는 1부, 여러 선교사에 대해 소개하는 2부, 초대 한국 교회에 초점을 맞춘 3부, 한국 교회에서 드려지는 각종 예배들의 기원을 살펴보는 4부 그리고 마지막 5부에서 초대 한국 교회에서 논쟁했던 쟁점들을 살펴보는 구조로 채워졌습니다.


 제가 직접 경험한 그리고 왜 이런 모습일까 고민하게 만든 여러 교회 안의 모습들이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궁금증을 풀 수 있는 이야기가 가득한 책입니다. 책 제목에 '교회사'가 들어있지만 '초대 한국 교회사'를 다루기 때문에 책 전체가 시간 순서로 구성되어있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책의 머리말에서 저자가 직접 밝히고 있듯이 ''적당히 만들어진 이야기나 역사적 오류들이 검증 없이 재생산되는 역효과'를 바로잡기 위한 책이니만큼 방대한 1차 자료를 바탕으로 하나하나의 사건 혹은 주제에 대해서 잘 알 수 있도록 쓰였습니다.


 그 바람에 책을 띄엄띄엄 읽어서는 초대 한국 교회사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흐름이 머리속에 그려지지 않는다는게 하나 남는 아쉬움입니다. 아직도 역사는 공부해야하는 과목의 하나라는 선입견에 중고등학교 국사 교과서같은 책을 기대하고 있는 제가 이상한걸지 모르겠습니다. 그러고보면 어린시절 국사 교과서를 알지도 못했지만,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를 읽은 덕분에 고려 이전의 역사는 제 머리속에 그림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책 속에서 가장 인상적인 대목을 소개하면서 리뷰를 마무리하려 합니다. 지난 역사를 바로 알고, 온전히 돌아보고 그를 바탕으로 바른 길을 가는 이 땅의 교회가 그리고 우리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비록 허구일지라도 감동만 주면 좋은 걸까?...(중략)... 목사들과 신학자들 그리고 기독 문인들은 신자들의 인격과 삶을 변하게 하고 실천을 통해 사회운동으로까지 나아가게 하는 글을 쓰고 말씀을 전해야 한다. 그리고 이때 반드시 하나님의 말씀과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그 내용을 전해야 한다. 모로 가도, 넓은 길로 가도,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아도 서울로만 가면 되는 것이 아니다. 바른 길, 좁은 길로 가지 않으면 천국에 갈 수 없다.

 -다시 쓰는 초대 한국 교회사, 옥성득 저, 새물결플러스, 155쪽 중에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